사회일반

남윤국 변호사가 말하는 고유정 사건의 진실…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 수행”

사진=연합뉴스


일명 '고유정 사건'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지난 13일 남윤국 변호사가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게재하며 후폭풍이 더욱 거세진 것이다.

남 변호사는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고유정 측은 피해자가 변태성욕을 가진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고 주장하며 "(고유정이)피해자의 성관계 요구를 거절한 적이 없다. 피해자의 변태적인 관계 요구에 고씨는 사회생활을 하는 전 남편을 배려했다"고 변론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