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농업기술원, 농촌지도자 영호남 교류

지난 16, 17일 이틀동안 안동과 영주 일원에서 열린 영호남 농촌지도자회 교륙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농촌지도자 경북, 전북 연합회 관계자들이 손을 맞잡고 농촌 발전을 다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농업기술원은 지난 16, 17일 이틀동안 안동시, 영주시 일원에서 농촌지도자회 영호남 교류 20주년 기념행사 및 연찬교육을 가졌다.

농촌지도자 교류행사는 1999년 전북 전주에서 처음 자매결연 후 매년 경북과 전북에서 서로 초청, 영호남 교류 및 연찬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농촌지도자 경북도연합회(회장 노인두)는 현재 23개 시군에 1만4천800명, 전북도연합회(회장 이상철)는 14개 시군에 7천98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6, 17일 이틀동안 안동과 영주 일원에서 열린 영호남 농촌지도자회 교륙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날 행사에서는 농업·농촌 발전을 주도한 농촌지도자의 마인드 제고와 더불어 영호남 교류 활성화를 통한 동서 대화합의 선봉으로서의 역할이 강조됐다.

행사에 앞서 두 지역 농촌지도자 도임원 및 시·군회장 65명은 풍기인삼연구소, 안동생물자원연구소를 찾아 사업현황을 청취하고 시험연구시설을 견학했다.

이튿날에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안동하회마을을 탐방했다.

노인두 농촌지도자경북도연합회장은 “올해 20주년이 되는 농촌지도자 영호남 교류행사를 경북에서 개최하게 돼 더욱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영호남 농촌지도자가 앞장서서 대한민국 농업발전을 위해 더욱 상호협력하자”고 말했다.

지난 16, 17일 이틀동안 안동과 영주 일원에서 열린 영호남 농촌지도자회 교륙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농촌지도자 경북, 전북 연합회 회원들이 농촌 발전을 다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절박한 농업의 현실에서 사라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