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청통면·신녕면 구간 버스 추가요금 폐지

영천시는 영천-대구-경산 간 대중교통 광역 환승 시행과 연계해 청통면과 신녕면 주민들의 오랜 민원사항인 시내버스 시계 외 구간에 대해 지난 20일자로 추가요금을 폐지했다. 청통면 300원, 신녕면 500원, 치산리 1천100원이 절약된다.
영천시는 영천-대구-경산 간 대중교통 광역 환승 시행과 연계해 청통면과 신녕면 주민들의 오랜 민원사항인 시내버스 시계 외 구간에 대해 지난 20일자로 추가요금을 폐지했다.

이 지역은 경산시 소재 운수업체가 운행하는 지역으로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80년대부터 시계 외 구간요금이 폐지되지 않고 지금까지 이어져 왔다.

그동안 구간요금은 경산시 경계를 벗어나면 청통면 300원, 신녕면 500원, 치산리 1천100원을 추가로 내고 이용했다.

이번 시계 외 구간 추가요금이 폐지됨에 따라 영천-대구-경산 간 광역 환승 연계와 더불어 대중교통 이용자의 교통비 절감과 대중교통 이동편의 제공에 큰 효과를 가져 오게 됐다.

또한, 타 지역민의 관광지 방문 활성화 등 유동인구 증가와 전원생활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대중교통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인구증가에도 한 몫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구간요금 폐지를 위해 경산시는 해당 운수업체(코리아와이드 대화) 관계자 등과 협의를 거쳤으며, 광역 환승 본격시행일에 맞춰 추가요금 전면 폐지에 이르렀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함을 겪어온 청통면·신녕면 등 주민들의 오랜 민원이 해소됨으로써 복지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