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대구시당, 대구시 고용친화대표기업 고용실태 재점검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21일 대구시가 선정한 고용친화대표기업 59개사에 대해 고용실태 재점검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16일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가 발생한 대구 이월드가 지난달 12일 비정규직 대거 고용에도 대구시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선정 당시 대구시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월드를 포함한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9개사는 2년간 평균 고용증가율이 11.6%, 고용유지율이 84.4%였다.

특히 그 중 청년 채용 비율은 82.5%였다.

하지만 이월드 고용인원 중 정규직은 2017년 183명에서 2018년 186명으로 감소했고 비정규직은 2017년 44명에서 2018년 88명으로 2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이월드 사고경위를 밝히는 과정에서도 당시 현장에는 아르바이트생 두 명만 근무를 해 사고 대처에 미흡할 수밖에 없었다는 지적이 일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구시는 단순히 청년채용비율 82.5% 수준이라는 수치홍보에만 급급해 그 수치 속에 가려진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고통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현재 진행 중인 대구시 청년일자리 정책들 역시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는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