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바디페인팅으로 대구 세계속에 알린다

2019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24~25 두류공원서
20개국 60개팀 참여, 관람객 10만 명 예상

‘2019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코오롱야외음악당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대국구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시상식 모습.
‘2019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이 24~25일 두류공원 코오롱야외음악당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12회째를 맞는 아시아 유일의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에는 20개국 60개팀 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한다. 관람객은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페스티벌은 몸을 캔버스 삼아 여러 가지 기법의 그림으로 꾸미는 바디페인팅 어워드, 환상적인 의상과 장식품의 조화로 화려함을 뽐내는 환타지메이크업 어워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관람객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페이스페인팅, 네일아트, 이색 그래피티 포토존 운영 등 다양한 종류의 체험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뷰티 관련 전공자, 대학생,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참가자 등을 대상으로 세계 바디페인팅 유명 아티스트를 초청한 바디페인팅 강의도 열린다.

올해는 중국 상해 사진작가협회 회원 14명이 바디페인팅 작품을 직접 촬영하기 위해 대회장을 찾는다.

축제는 천연염색, 부채페인팅, 캘리그라피, 페이스페인팅, 네일아트 등의 전시·체험을 통해 국내 뷰티산업의 대중화와 활성화에 기여한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올해 대회는 국내외 유명 사진작가들 카메라에 담긴 대구 관광 사진을 통해 대구의 명품 관광지를 널리 알리고 2020 대구·경북관광의 해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며 “뷰티관련 학원, 아카데미, 학과 학생들에게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촉매제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