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 고교 과학실서 포르말린 누출…교사 2명 병원 치료

21일 낮 경북 예천군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119구조대가 누출된 포르말린을 처리하고 있다.


21일 오전 11시27분께 경북 예천군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 5ℓ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북소방본부는 한시간여 만에 누출된 포르말린을 모두 처리했다. 이날 사고로 교사 2명이 메스꺼움 증세를 보여 안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북소방본부는 학교에서 포르말린을 경북도교육청에 반납 하려던 과정에서 누출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포르말린은 주로 살충제, 살균제, 합성수지 원료로 이용된다. 포름알데히드를 흡입하면 메스꺼움과 구토 증상이 생기고 호흡곤란, 기침, 폐병변을 일으킬 수도 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