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해신공항 확장 타당성 검증해보자

검증위원회 꾸려 기술적 검증 진행하기로
총리실 21일 영남지역 광역단체 대상 설명회

김해신공항 확장 타당성 여부를 검증할 위원회가 꾸려진다.

국무총리실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을 대상으로 김해공항 확장 검증에 대해 비공개 설명회를 따로 진행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한 시간 가량 진행된 대구, 경북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는 차영환 국무2차장이 주재했으며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정부 관계자, 대구시와 경북도 실무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설명회에는 앞으로 신공항 검증 기본방향, 검증위원회 구성계획과 원칙 등 원론적인 이야기만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각계 전문가로 구성되는 검증위원회는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소음, 안전성 등 기술적인 분야만 검증하기로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검증위원회의 검증방법, 기간 등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았고 앞으로 각 지자체에 의견을 수렴해 정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의 대안으로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2016년 결정했지만, 부산, 울산, 경남에서 반발하면서 총리실이 중재에 나섰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