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랜드그룹 이월드 워터파크 조성…차질 빚나

-이랜드그룹, 이월드 워터파크 이르면 올 상반기 진행키로
-대구시와 달서구청, 안전관련 허가 원칙적으로 강하게 진행할 것

이랜드그룹에서 추진 중인 대구 이월드 워터파크 조성이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로 인해 차질이 예상된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직후 운행이 중단된 놀이기구 ‘허리케인’의 모습.
이랜드그룹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로 이랜드그룹에서 공들이고 있는 워터파크 조성 사업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직원 안전교육, 안전교육 일지 조작 등 이월드 내 안전관리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시설 허가를 놓고 대구시와 달서구청이 해당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에 나섰다.

26일 이월드에 따르면 이르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상반기께 이월드 워터파크 조성사업계획서를 대구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월드 내 워터파크 조성 계획은 2014년께 대구시 측에 전달됐으나 이월드 그룹 차원의 재무구조 악화로 무기한 연기됐었다.

이후 사업은 지난 3월 유병천 이월드 대표이사가 “이르면 올 연말 대구시로 워터파크 조성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급물살을 탔다.

이월드 한 관계자는 “워터파크 조성을 놓고 이월드 대표이사 등 3~4명의 관계자가 대구시와 면밀히 접촉한 것으로 안다”며 “대표가 조성계획 날짜를 못 박은 것은 어느 정도 협의가 진행됐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월드는 워터파크 추진이 본격화되면서 “지역기업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며 지난해 상반기, 밀렸던 3기분 상공회비를 한꺼번에 내는 등 ‘속 보이는 행보’라는 눈총도 아랑곳않을만큼 워터파크 조성에 공을 들여왔다.

상공회의법상 지역에서 매출 100억 원 이상인 기업은 매기(1년 2회) 상공회비를 내야 할 의무가 있다. 조성된 상공회비는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 사용된다.

또 소음피해와 주차난 등으로 워터파크 조성을 반대하는 두류동 일대 주민들에게도 매년 빅5(놀이기구 5개 무료탑승이 가능한 쿠폰)를 무료로 지원하는 등 워터파크 조성 사업 진행을 위해 착실히 준비해 나가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사고로 인해 이월드의 안일한 안전관리 행태가 조금씩 드러나면서 관람객의 안전사고 우려가 상존하는 워터파크 조성에 적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인다.

권명구 대구시 공원녹지과장은 “이월드 워터파크 조성 신청이 들어오면 안전 관련 부분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