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특별위원장 릴레이 인터뷰(6)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장



경북도의회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장
“해마다 반복되는 일본의 독도에 대한 반인륜적 침탈 행위는 한·일 양국의 신뢰관계를 해치고 있으며,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안정과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장은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에 이어 안보 문제로까지 번진 문제에 대해 “이는 국제 통상 질서를 어지럽힌 무책임한 일을 자행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사회의 우경화를 이끄는 아베 정권은 결국 독도 침탈 야욕으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독도가 속한 경북도의 가장 큰 민의대변창구인 경북도의회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는 독도침탈에 대한 만행과 야욕을 단호하고도 강력히 대처하기 위해 구성됐다.

특위에는 김성진 위원장(안동,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박판수 부위원장(김천, 무소속), 김대일(안동, 자유한국당), 김하수(청도, 무소속), 나기보(김천, 자유한국당), 남진복(울릉, 자유한국당), 방유봉(울진, 자유한국당), 이재도(포항, 더불어민주당), 정영길(성주, 자유한국당) 등 9명의 도의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특위는 지난해 7월 11대 도의회 출범과 동시에 본격 활동에 돌입, 경북도와 함께 정책 발굴과 일본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등 독도수호를 위한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6월에는 독도를 방문해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일본이 역사 왜곡 교과서 검정 발표 등 일본이 독도 침탈 야욕을 드러낼 때마다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김 위원장은 “해를 거듭할수록 교묘하고 집요해지는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대응, 독도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냉철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 지자체, 학계, 기업 등 모든 분야에서의 협력과 함께 국민들의 관심과 지지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독도 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과 국민들이 우리 자유롭게 독도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과 독도 방파제 건설이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정부에서 일본과의 외교 분쟁을 우려하여 계획 및 예산을 수립하고도 몇 년째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는 것이 경상북도의회의 입장에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성진 위원장은 “독도수호특별위원회는 일본의 침략 야욕에 맞서기 위해 가장 앞장서 행동할 것”이라며 “앞으로 300만 도민과 함께 중앙정부 및 경상북도와 힘을 모아 우리의 소중한 독도를 지키기 위한 특위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