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원진 대표, “미국 백악관 출입기자도 박근혜 대통령 석방운동 나서”

Dr. June Knight(크리스찬 브로드케스트 미디어), 기고문 발표
한미동맹, 역사상 유래가 없는 위기에 빠져 “가짜 죄명으로 진짜 대통령을 구속시키며 국가를 빼앗아”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 국회의원)는 27일 “미국의 백악관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석방 운동이 전개되고 있고 한미동맹 위기에 대한 우려가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시간으로 26일 백악관 출입기자인 크리스찬 브로드케스트 미디어 소속 Dr. June Knight 기자는 기고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인권 유린에 대한 우려와 함께 문재인 정권의 반미감정 등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Dr. June Knight 기자는 매주 백악관에서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기독교리더들의 기도모임의 핵심멤버이다.

Dr. June Knight 기자는 기고문에서 먼저“미국의 건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우리의 싸움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 미국인들은 대한민국에서 어떠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면서 “그들은 좌파이념과 진보 아젠다로 우리의 역사와 미래를 바꾸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Dr. June Knight 기자는 기고문에서 제니박 백악관 출입기자의 USA Journal Korea의 내용을 인용하여 “2019년 8월 22일 문재인은 지소미아를 파기하며 한미일 3각 동맹과 국가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문재인은 지금 일본을 한국의 외부의 적으로 이용하며 한국인들을 단결시키고 있다”면서 “결국에는 한국내의 반미감정을 일으켜 자신의 권력을 강화하는데 이용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녀는 제니박 백악관 출입기자의 USA Journal Korea의 내용을 인용,“한미동맹은 지금 역사상 유래가 없는 위기에 빠져있다. 친북공산주의자 문재인은 교묘하게 조작하며 대한민국의 근본을 파괴하고 있다”면서 “핵심은 대한민국의 근본인 자유민주주의를 약화시켜 한미동맹을 무너뜨리고 박근혜 대통령을 불법탄핵하여 박근혜 대통령의 인권을 유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녀는 제니박 백악관 출입기자의 USA Journal Korea의 내용을 인용하여 “문재인 정권은 북한을 동정하는 좌파독재정권이다. 그래서 문재인은 김정은 정권을 인정하는 것이다. … 박근혜 대통령의 불법탄핵으로 인하여 좌파독재정권이 권력을 잡았다. 한국의 가짜뉴스가 2017년 탄핵에 책임이 있다.”등 한국의 태극기 집회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Dr. June Knight 기자는 제니박 백악관 출입기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인간적 권리를 유린하고 수백명의 보수우파 국민들을 감금시킨 문재인이 미국과 일본의 국가로서의 권리를 유린하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면서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대통령이 증거 하나 없이 탄핵된지 2년 6개월이 지났다. 탄핵 당시 사용된 증거라고는 가짜뉴스가 전부였고 나중에 전부 허위로 밝혀졌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Dr. June Knight 기자는 “요약하자면 한때 자유롭고 번영하던 대한민국은 지금 독재자에 의하여 권력을 빼앗겼고, 가짜 죄명으로 진짜 대통령을 구속시키며 국가를 빼앗아갔다”면서 “지금 한국은 사회주의화/공산주의화 되어가고 있다. 우리 미국도 조심하지 않으면 같은 상황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진 대표는 “미국 백악관의 기자들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을 조심해야 하고 한미동맹이 위기에 빠져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고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인신감금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인식하지 못하고 독재자의 길로 계속간다면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세력과 함께 힘을 모아서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퇴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1

doct*****2019-08-27 16:22:23

용기있게 현 우리나라의 상태를 얘기하는 조원진의원과 우리 공화당을 지지한다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한 조국을, 국민들이 빨리 인지하여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길 바랄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