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 화공약품 제조공장서 보일러 폭발…10여명 대피



폭발로 부서진 김천시 대광동 한 화공약품 제조공장 기숙사.
26일 오후 9시29분께 김천시 대광동의 한 화공약품 제조공장에서 온수 보일러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한 보일러는 2층 규모 공장 기숙사 건물의 1층 샤워실에 있던 30ℓ 용량의 전기 온수 보일러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기숙사 전체면적 553㎡ 가운데 100㎡가 심하게 부서져 약 1천6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당시 기숙사에는10여 명의 직원이 있었으나 모두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온수 보일러가 과도한 증기압 때문에 폭발한 것 같다는 공장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