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원진 대표, “조국 후보자가 가야할 길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특검 사무실”

문재인씨 조국에 약점이 잡혔는지 궁금



조원진 대표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 국회의원)는 2일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개최된 당 최고위원연석회의에서 “조국 후보자가 가야할 길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특검 사무실”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조 대표는 “역대 정권 중에서 국민과 싸워서 이기는 정권은 없다. 그런데 가장 불법적인 가족사기단의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이라는 자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하겠다는 것은 대놓고 문재인 정권이 국민과 싸우겠다는 것”이라면서 “일반 국민은 도대체 왜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재인씨가 조국에 무슨 약점이 잡혔는지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후보자의 즉각적 사퇴와 지금 당장 특검을 하지 않으면 증거인멸이 다 될 것”이라면서 “조국 후보자가 가야할 길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특검사무실”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또 “조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사모펀드 문제가 대단히 많이 붉어졌는데 이 문제를 가지고도 비리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좌파들은 조국 살리기를 하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좌파들은 자식들에게 특혜를 주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건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특히 “불법이 법을 지배하면 그 국민은 저항해야 할 의무가 있다. 불의가 권력을 잡의면 불의의 권력과 싸워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국민들이 일어나서 대놓고 불법하고 사기치고 나라를 망치는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