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지붕 2명의 현역 의원 지역구 추석 앞둔 승자는 누가?

대구 동구을 달서병 경북 상주·의성·군위·청송 3곳

강효상 의원
내년 4·15 총선의 분기점인 추석을 앞두고 TK(대구·경북)의 한

조원진 의원
지붕 두 의원 지역구의 민심다잡기 승부수가 눈길을 끌고 있다.

TK의 한지붕 두 의원 지역구는 대구 달서병의 강효상·조원진 의원과 대구 동구을 유승민 김규환 의원,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의 김재원·임이자 의원 등 3곳이다.

대구의 경우 각각 당적을 달리하는 의원간 격돌이라면 경북은 자유한국당 공천 격전이 이뤄지는 곳이다.

특히 대구는 추석 민심다잡기가 자유한국당 의원쪽으로 쏠리고 있는데 반해 경북의 경우 현역 의원보다 당협위원장쪽에 민심이 향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실제 대구 달서병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당협위원장)과 우리공화당 공동대표인 조원진 의원의 싸움은 지역구 관리 측면에서 승패가 갈릴 것으로 지역정가는 내다보고 있다.

조 의원의 경우 이미 달서병 지역구민들과의 소통 보다는 중앙차원의 박근혜 전 대통령 구원투수 작업에 몰두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 총선 출마도 전국적 선거를 위한 우리공화당 비례대표로 뛸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지만 본인은 결단코 지역구에 출마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 비례대표인 강효상 의원의 경우 이미 자타가 공인하는 부지런한 의원으로 각인이 된 상황이다. 지난해 당협위원장 임명 때부터 지역구 관리에 돌입, 이제는 왠만한 지역 구민들은 강 의원이 지역구 현역 의원이라며 손가락을 치켜세울 정도다.

지역 유일의 국회환경노동위원으로 4일 문을 여는 달성국가산단의 물산업 클러스트에 물기술인증원을 유치하는 성과를 올리면서 사실상 물산업 대구시대를 여는데 1등공신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 정부의 저격수 역할을 하면서 높아진 인지도가 눈에 띈다.

유승민 의원
대구 동구을 지역의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한국당 김규환 의원간 한지붕 두 의원간의 기세싸움도 볼만하다.

올 2월 한국당 당협위원장에 임명된 김 의원의 경우 발빠른 조직 구성과 지역구민들과의 끊임없는 소통작업들이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다.

보수대통합의 키를 쥐고 있는 유 의원의 향후 한국당 복당 행보 등과 관계없이 김 의원은 지역구 연착륙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김규환 의원
유승민 의원의 경우 최근 페이스북 정치를 강화하면서 차기 잠룡이미지를 굳히면서 주변의 한국당 복당을 통한 보수구하기(서울수도권 험지출마)에 뛰어들어라는 강력 주문을 받고

김재원 의원
중이다.

끝내 한국당이 변하지 않는 등 복당 명분이 주어지지 않을 경우 유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배신자프레임을 극복키 위한 마지막 정면 승부를 펼칠 것이라는 얘기가 추석밥상머리에 올라갈 예정이다.

이들 두 의원간 신경전에 더불어민주당 이승천 지역 위원장의 3전4기 동정론도 추석 민심화두에 오를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한국당 공천을 놓고 격전이 예상되는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구의 경우 김재원·임이자 2명의 현역의원 다툼에 박영문 현 당협위원장의 ‘공천 1순위설’이 올 추석을 후끈 달굴 예정이다.

당 인적쇄신 차원에서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준 김재원 의원은 최근 국회예산결산위원장직에 오르면서 지역구 예산확보에 청신호를 울리면서 반전의 기회를 얻은 상태다.

대구 북구을 출마설도 이 때문에 없던 일로 됐다.

임이자 의원
지역구 중 유권자 수가 가장 많은 상주(9만9천여명)공략이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돼 상주공략이 변수다.

비례대표 여성 의원인 임이자 의원도 서울과 상주지역 등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인지도가 오르지 않고 있다는게 현 정가의 분석이다.

이들 두 의원은 박영문 현 당협위원장을 우선 뛰어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의 ‘공천 1순위설’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박 위원장이 공천권을 행사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들이 완승을 거두면서 탄탄한 조직력과 민심을 다져 놓았기 때문.

이 때문에 지역 정가는 한국당 공천을 둔 경선이 펼쳐질 경우 박 위원장이 현역 의원을 제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한 지역구에 2명의 현역 의원이 포진하고 있다면 지역구 현안돌파에 힘을 합칠 경우 상당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현 TK의 경우 시너지를 전혀 못내고 있는게 문제”라고 아쉬워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1

doct*****2019-09-04 07:31:55

달서구병 조원진의원 화이팅입니다! 현 좌파독재정부와 아스팔트 투쟁하는 국회의원은 조원진, 홍문종 의원 뿐입니다. 지역구도 열심히 잘 챙기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