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러시아 북방시장개척… 글로벌 네트워크 다진다

이철우 도지사, 4일부터 8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과 필리핀 방문

경북도청 전경.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도 대표단이 4일부터 8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필리핀을 방문한다.

러시아와 교류협력을 확대하고 경북도 해외자문위원협의회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이 도지사는 러시아 방문 첫날인 4일 경북도 러시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다.

블라디보스토크 롯데호텔 내에 위치한 연해주사무소는 현지 통상 경험이 많은 민간 전문가를 소장으로 경북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투자·관광객 유치, 국제교류협력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 도지사는 5일 이튿날 일정으로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포럼은 러시아 정부가 극동개발을 위해 투자유치 및 주변국과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해 2015년부터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포럼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러시아, 일본, 인도 등 각국 정상과 기업인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바딤 흐로모프 모스크바주 부지사를 만나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러시아 방문 마지막 날인 6일에는 러시아 극동과 우리나라 17개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 ‘한-러 지방정부 간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2017년 한국과 러시아 정상이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극동의 지방정부 간 경제, 통상,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공동번영 위해 창설됐다.

지난해 경북도는 포항시에서 제1차 포럼을 개최, 경북이 ‘신북방경제의 거점’임을 대내외에 알리는 성과를 거뒀다.

이 도지사는 포럼 기간 중 의장국이자 경북도의 자매도시인 연해주의 올렉 코줴먀코 주지사와 양자회담을 갖고 협력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이 도지사는 다음날 7일에는 필리핀으로 이동해 경북도 해외자문위원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일자리 창출, 투자·관광객 유치,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등 민선 7기 주요정책을 소개하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경북도가 운영하는 해외자문위원협의회는 48개국에서 98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경북도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자문을 해오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방문에서 러시아와의 협력 확대와 국제사회에서 경북도의 위상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활동하는 해외자문위원과 교류 확대를 통해 경북도에 신바람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인구 1억 명의 동북3성과 인접해있고 유럽을 잇는 물류의 중심지인 연해주에 해외사무소를 개소함으로써 신시장 확보는 물론 북방진출 거점이 마련된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