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화원은 대구의 배꼽...달성군수 신청사 유치 적합 강조

김문오 군수 4일 기자간담회 통해 회원이 최적지다 주장

김문오 달성군수가 4일 대구시청 신청사 후보지인 화원읍 LH대구경북본부분양홍보관 옥상에서 부지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대구시청 이전사업은 대구가 변화할 수 있는 100년 만에 돌아온 기회입니다.”

김문오 대구 달성군수는 4일 대구시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대구시청사를 유치할 예정인 화원의 부지는 다른 지역보다 훨씬 비용이 적게 들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광역지자체에 딸린 군부라고 해서 시골이 아니냐는 오해가 많다”면서 “그러나 대구전역 지도를 보면 화원이 딱 중심이다. 대구의 배꼽이나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달성(화원읍 LH대구경북본부분양홍보관 부지)에 시청이 들어서면 북구 경북도청과 달서구 두류정수장 부지, 중구 현 대구시청 부지가 새로운 개발을 통해 대구 전체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라며 “대구시도 각 지역 후보지에 대한 개발 방안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