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에티오피아 의대학장, 칠곡군의 에티오피아 지원에 ‘감사’ 인사 눈길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 의과대학장이 지난 5일 칠곡군을 방문, 백선기 군수와 환담을 나눴다.
에티오피아 짐마대학교 의대학장이 6년간 이어온 칠곡군의 지원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 의과대학장은 지난 5일 이택후 경북대 의대 교수, 유덕종 짐마대 의대교수와 함께 칠곡군을 방문해 백선기 군수를 찾았다.

짐마대 일행은 짐마대와 경북대 의대, 경북대학병원 간 ‘의학발전을 위한 학술교류협약체결’을 위해 지난 3일 내한했다.

학술교류협약체결장에서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 의과대학장은 이택후 경북대 교수로부터 칠곡군이 2014년부터 민·관협업을 통한 에티오피아 지원소식을 접하고 감명을 받았다.

이에 칠곡군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이택후 교수에게 백 군수와의 만남을 요청했다.

이 소식을 접한 백 군수는 에사야스 케베데와 학장의 요청에 응해 이들과의 만남이 성사됐다.

에사야스 케베데와 학장은 백 군수에게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에티오피아 군인들의 희생을 기억해준 칠곡군민의 이야기를 듣고 매우 놀랐다”며 “6년째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준 군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칠곡군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백 군수는 “한국의 격언에 은혜는 돌에 새기고 베풂은 물에 새기라는 말이 있다”며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 칠곡군민은 대한민국을 위해 싸웠던 에티오피아 각뉴 부대원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에사야스 케베데와 학장 일행은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을 방문, 6·25전쟁의 참상과 평화의 소중함을 체험한 후 방명록에 “기념관을 둘러보고 큰 감명을 받았다. 칠곡군민과 칠곡군에 존경심을 가진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