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조국 임명 대비 긴급최고위 개최...정국 경색 불가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8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임명을 앞두고 대응 전략에 돌입했다.

현재 여당은 조 후보자의 임명을, 야당은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임명강행 시 여야 간의 거센 충돌이 불가피해 폭풍전야 같은 긴장감이 돌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이날 조 후보자 관련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각각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지키기 위한 총력전에 나서며 관련 수사 대응책과 ‘사법개혁’을 내세워 검찰을 압박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민주당은 소환조사 한 번 없이 조 후보자 배우자를 기소한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 음주운전 사태 비판에 나서며 여론 환기에 나서기도 했다.

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장 의원은) 의원직을 떠나 부자 간에 진솔히 소통하며 남을 위해 희생하는 봉사활동을 함께 하는 것은 어떤가”라고 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국정조사·특검 추진 등 강력한 대여 투쟁에 나서겠다고 벼르고 있어 정기국회 파행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피의자의 배우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것은 대한민국을 유린하는 것”이라며 검찰 수사의 공정성이 의심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특검과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포기하는 것만이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가 동양대 총장에게 증거인멸을 교사하는 발언까지 했다”며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이 떠오른다”고 비판했다.

이번주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있는 만큼 여야 모두 이른바 ‘밥상머리 민심’을 잡기 위한 경쟁을 치열하게 이어갈 것으로 보여 극도의 정국 경색이 불가피하다.

지난 5월 패스트트랙 국면 처럼 한국당이 국회를 보이콧하고 장외로 나가 대여투쟁을 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앞서 여야가 합의한 9월 정기국회 일정(17~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23~26일 대정부질문·30~10월 19일 국정감사·내년도 예산안 심사)도 파행을 빚을 수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야권이 쉽게 9월 정기국회를 파행시키지는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기국회는 정부의 1년치 국정운영을 평가하는 ‘야당의 무대’라고 불리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 한국당 내에서도 여론을 의식해 섣불리 국회를 보이콧하는데 부정적인 기류가 많아지면서 당 지도부도 국회 파행에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