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결국 법무부 장관 임명, TK 야당 의원 비난 목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자 TK(대구·경북) 야당 의원들이 일제히 문 정권을 강력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제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집권 후 문 대통령은 정의를 팔아왔다”며 “입만 열면 촛불혁명을 들먹이고 탄핵당한 전임 정권을 적폐 몰이 하면서 자신들은 마치 정의, 공정, 평등을 독점한 것 처럼 행세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 스스로 적폐가 됐으니 이제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보수든 진보든, 잘못은 잘못이라고 인정하고 고쳐야 나라가 발전한다. 문 정권이 파괴한 정의, 공정, 평등을 살리기 위해 나는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국 법무장관 임명은 국민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비난했다.

주 의원은 “국민의 뜻을 완전히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하는 것을 보면서 공감능력이 부족한 소시오패스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며 “그게 아니라면 우리 대한민국의 패망을 바라는 집단의 광대이거나 허수아비라고 밖에 볼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했지만 이미 이렇게 문제가 많은 장관을 임명한 자체가 나쁜 선례가 되어버렸다는 것은 왜 모르는 것인가”라며 “이미 이 정권은 망하는 길로 들어섰지만 이에 수반할 국정파탄과 민생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면 담대하고 가열찬 투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숱한 거짓말과 위선으로 얼룩진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며 “국민을 무시하고 정치적 분열과 파탄을 유도하는 참으로 자기 파괴적인 고집불통 정권”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촛불에 무임승차해 권력을 장악한 이후 문 대통령이 그간 보여준 정치는 파괴, 분노, 분열의 정치였다”며 “한국당은 나라의 장래를 걱정하는 모든 세력과 힘을 합쳐 문 정권의 막가파식 폭주를 저지하는데 모든 힘을 다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김석기 의원(경주)도 “조국 임명은 민심 거스른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약속은 빛이 바랬다”며 “기득권과 반칙에 편승한 조국 장관과 현 정부의 내로남불 언행, 이중적 도덕 잣대를 보며 우리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각종 의혹과 검찰 수사로 반대 여론이 높은 지금은 조국은 더 이상 개혁의 적임자도 아니며, 법무부의 수장으로 국민에게 인정받을 수도 없을 것”이라며 “문 정권이 파괴한 정의, 공정, 평등을 살리기 위해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했다.

한국당 장석춘 의원(구미을)도 “대통령은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후보자에게 분노해야 한다”며 “이제는 특검과 국정조사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규환 의원(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도 “문 정권들어 국회 동의없이 장관을 임명하는게 당연시 되고 있다. 어렵게 찾은 자유민주주의 자유가 짓밟히고 있는 것”이라며 “국회를 무시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다. 국민을 무시하는 정권에겐 희망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은 사실상 범죄의 피의자이며 수사를 받아야 할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하는 최악의 대국민 선전포고를 했다”며 “범죄자를 판사로 임명한 꼴이며, 도둑놈에 돈을 맡긴 꼴이고, 사기꾼에 집안을 맡긴 꼴”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우리공화당과 2천만 태극기 국민은 문재인 좌파독재정권과의 전면전을 선언한다”며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고 우습게 알고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문 정권의 ‘광기’를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