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실련, 패션연 관련 대구시 갑질 대한 감사 요청

지난 4월 패션연 간부, 스스로 포상 대상자 추천해 대구시장 표창장 받아
패션연 측, 대구시에 표창 취소 요청했으나 관련 조례 및 규정 없다며 거절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이 9일 대구시장 표창장 포상과 관련, 대구시 섬유패션과의 갑질과 부당한 처분을 위해 대구시에 감사를 요청했다.

대구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의 한 간부가 스스로 포상 대상자로 추천해 대구시장 표창장을 받았다는 것.

대구시장 표창장 수상자에게는 승진심사 시 1점의 가점이 부여되는 등 인사 과정에서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상추천서는 인사 주무 부서장이 작성해 인사위원회의 심의·의결과 원장의 재가를 받아야 하지만, 해당 간부는 이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게 대구경실련 관계자의 설명이다.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 패션연에 인사규정 및 직원인사 관리지침을 어긴 해당 간부를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패션연은 간부를 징계하고 대구시 패션산업과에 표창장 시상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대구시 섬유패션과는 표창장 시상 취소를 거부했다.

대구시에는 표장창 수여 취소에 관한 조례나 규정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또 패션연에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협박성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실련 관계자는 "자체 규정을 어긴 직원의 표창장 시상을 취소해 달라는 패션연의 요청을 거부하고 협박성 발언까지 한 대구시 섬유패션과의 작태는 전형적인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시 섬유패션과 관계자는 “예산 삭감은 대화 과정에서 나온 농담일 뿐이고 과에서 마음대로 예산을 축소시킬 수는 없다”며 “현재로서는 표창장 수여에 대한 취소는 없다”고 답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