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 국민연대 제안”...야권 공동전선 형성으로 보수통합 급물살 타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강행을 기점으로 흩어져있던 보수진영이 조 장관을 타깃으로 한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지지부진했던 ‘보수 통합’ 논의도 불씨가 지펴질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공개 제안한 ‘국민연대’에 대해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전 대표가 동참의사를 보였다.

황 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에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 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후 황 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찾아 ‘국민연대’ 구성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논의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가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반문(반문재인)·반조(반조국)’를 고리로 한 야권 통합·연대 논의가 본격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공개석상에서 발언을 자제해 오던 유 전 대표도 ‘저항권’을 언급하며 조 장관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게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지금부터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특히 그는 “정부가 지독한 오기로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모습을 보면서 야당이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나서야 한다”며 “이번에 (조 장관의) 임명을 철회하고 원점으로 돌리는 일에는 저나 시민들, 정당들 누구라도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한국당 측과 교감이 있었냐’는 질문에 “특별히 교감은 없었다”면서도 “한국당과의 연대 문제는, 저나 한국당이나 이 문제에 대해 생각이 같다면 합류 안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퇴진 요구는 양당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 출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삭발 저항으로도 이날 이어져 보수진영의 연대에 불쏘시개가 될지도 관심을 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다”고 말했다.

이날 보수야당은 원내에서는 장관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별검사 추진에 공조하고 원외에서는 집회에 나섰다.

한국당은 광화문 광장 집회를 시작으로 이날 서울을 순회하며 규탄대회를 열었고 황 대표가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도 의원들이 청와대에서 규탄 시위를 벌이고 손 대표는 매주 토요일 촛불집회를 연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