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덕 수산물업체 탱크서 작업자 4명 질식…3명 사망, 1명 중태



10일 오후 2시30분께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 한 지하탱크에서 정비 작업 중이던 작업자 4명이 질식해 119 구급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영덕의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가스 질식사고가 발생해 외국인 근로자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명은 중태다.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10일 오후 2시30분께 영덕군 축산면의 한 수산물가공업체 지하 탱크에서 외국인근로자 4명이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들 4명은 3m 높이의 어패류가공부산물을 저장하는 탱크를 정비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태국인 A(42)씨, B(34)씨와 베트남인 C(53)씨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태국인 D(28)씨는 중태로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지만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했지만 구조 당시 사망자들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작업 당시 마스크 등은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