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지자체, 추석 연휴 쓰레기 관리 집중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칠성시장 등 관리 중점지역 지정
비상대책반, 기동처리반 등 꾸려 집중 수거

대구 남구청 전경.
대구의 구·군청이 추석을 맞아 추석연휴(12~15일)동안 쓰레기 배출 관리에 적극 나선다.

지자체별로 쓰레기 배출에 신속히 대처하고자 비상대책반과 기동처리반을 가동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를 관리 중점지역으로 지정해 집중 수거 활동에 나선다.

추석 연휴에 앞서 지자체들은 지역 내 합동 대청소를 실시하고, 시민에게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 강화 및 음식물 쓰레기 감량 등 홍보활동을 했다.

우선 추석연휴 전 기간 중구청은 공무원과 환경공무직 등 1일 6명으로 구성된 상황반을 구성해 각종 폐기물 수거 기동처리에 나선다.

특히 추석 당일인 13일은 유동인구가 많은 동성로, 김광석다시그리기길 등에 가로에 버려지는 생활쓰레기와 음식물 수거에 집중할 계획이다.

동구청은 지역 다중집합장소에 청소인력을 탄력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귀성객이 많이 찾을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를 관리 중점지역으로 선정하고 추석 당일을 포함한 14일까지 기동처리반과 쓰레기 처리상황반을 가동한다.

남구청과 수성구청은 오는 15일까지 비상근무 상황반 및 기동처리반을 운영한다.

서구청은 주민불편신고 처리 상황반을 운영해 추석 당일에는 인원을 보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청소대행업체에 추석 전·후 적치된 쓰레기 완전 수거 지시 및 대행업체지역 순찰과 감독을 강화한다. 또 서대구IC입구, 북부정류장 주변 등 주요 간선도로변 등에 대한 현장 확인을 한다.

북구청은 가로청소 미화원 등 청소인력을 탄력적으로 추가 투입한다. 칠성시장, 경명시장, 청과시장 등 재래시장에 추석 하루 전인 12일 미화원과 직원 등 30여 명을 배치해 신속한 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달서구청은 동마다 청소행정팀, 재활용팀, 폐기물팀으로 나눠 책임구역별 근무자를 편성해 작업지시가 원활하도록 현장점검반을 운영한다.

달성군청은 상황근무조와 순찰근무조를 나눠 청소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군청은 송해공원과 화원유원지 등 공원 일대를 쓰레기 관리 중점지역으로 지정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