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정치권 추석 민심잡기 총력

자유한국당 경북 의원들이 11일 오후 경북도당에 모여 추석 투쟁현안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회의를 하고 있다.


총선을 7개월 앞둔 추석을 맞아 TK(대구·경북) 의원들이 한가위민심 잡기에 나선다.

올해 추석 밥상에 올라갈 소재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경제’다.

지역 한국당 의원들은 추석 연휴 동안 세밑 민심 살피기는 물론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서는 등 조국과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역 여당 의원들은 ‘경제’를 키워드로 추석 연휴 동안 전통시장 등을 돌며 서민 끌어안기 행보에 나선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경북도당 위원장(영주·문경·예천)은 11일 경북 의원 및 당협위원장을 소집해 경북도당에서 ‘추석 투쟁현안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추석 동안 조국 임명철회에 대한 의원들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지역 의원들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최교일·김광림·송언석·이만희·장석춘·김석기·김재원·백승주·박영문·윤두현·김항곤 등 10명의 경북 의원 및 당협위원장은 입을 모아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는 조국을 임명한 문재인 정권은 규탄받아야 하며 조국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성명서를 발표하며 12일 오후 2시 김천역광장에서 규탄대회를 시작으로 추석 연휴 동안 시위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최 위원장은 “법과 정의를 지켜야 하는 선봉에 선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이 피의자 신분인 것에 국민적 분노가 크다.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추석 연휴에도 민심에 기반해 의원들과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은 “단연 추석 화두는 조국 장관 임명이고 조국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대구 의원들과 모여 동대구역에서 조국 임명철회 피켓시위를 하려고 했으나 개별적으로 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1인 시위를 어떤 방법으로 할 지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은 추석 당일을 제외하곤 조국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한다.

신평리네거리, 비산네거리, 북비산네거리, 만평로타리 등에서 오전 8시부터 한시간 동안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조국임명 철회’라고 적인 어깨띠를 두르고 지역구 내 전통시장 등도 방문할 예정이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갑)도 지역 시의원들과 추석을 제외하고 조국 임명철회를 위한 1인시위에 나선다.

복지관과 전통시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1천만 서명운동도 진행한다.

곽 의원은 “지역을 돌아다녀보니 조국 임명에 분노하는 지역민들이 많았다. 국민을 무시한 현 정부의 실체를 지역민들에게 명확하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은 지역구 내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비롯한 전통시장 등을 돌며 경기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얘기를 수렴할 계획이다.

홍 의원은 “경제가 어렵다 보니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경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지역민들의 애로사항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도 서문시장, 신매시장 등 전통시장을 돌며 장보기를 하면서 민심을 청취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