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정기국회 본격 시작여야...원내대표연설·대정부질문 ‘격돌’

여야가 이번주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시작으로 정기국회에 나서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놓고 갈등이 깊어진 상황이라 순항할지는 미지수다.

국회는 오는 17~19일까지 3일간 여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시작으로 23~26일은 대정부 질문,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는 국정감사, 다음달 22일부터는 내년도 예산 협상 일정을 진행한다.

그러나 조 장관 임명을 놓고 여야의 갈등이 이어지면서 에정대로 순항할지는 미지수다.

당장 대정부질문은 분야별 날짜만 확정했을 뿐 각 당 질문자 수와 질문 시간 등 세부사항은 합의되지 않은 상태다.

예산안 및 주요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도 확정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조 장관의 임명을 두고 여야의 대립이 격화하면서 정기국회가 파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반문·반조(반문재인·반조국) 연대로 조 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해임건의안과 함께 국정조사와 특검을 관철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는 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일정 관련 세부 합의에 나설 예정이다.

일단 이번 주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 원내대표가 17일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취임 후 두 번째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서는 이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 정국’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사법개혁·검찰개혁’을 주요 키워드 중 하나로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일자리·청년·중소기업 등을 집중 조명하며 정기국회에서의 민생법안 처리 필요성도 호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에는 나 원내대표가 취임 후 세 번째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가 ‘위헌적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며 강공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경제와 외교·안보 등 여타 분야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오 원내대표가 마무리한다.

오 원내대표는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강조하면서 조 장관 임명의 문제점 등을 짚을 예정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