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9번째 한미정상회담 예정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오울렛 초소'에서 북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UN)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눌 예정이다.

본격적인 협상을 앞둔 한·미 방위비분담금에 대해서도 양 정상의 언급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UN) 총회 참석을 위해 9월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한미 정상)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오는 24일 UN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이날 전후가 유력해 보인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최근 북미간 비핵화 대화가 다시 궤도에 오를 조짐을 보이는 시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 프로스세스 진전을 위한 ‘촉진자’ 역할이 본격화할 가능성이 주목되고 있다.

지난 6월30일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후 좀처럼 진도를 내지 못하던 비핵화 정국에서 북한이 이달 하순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만큼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조속히 비핵화 협상에 응할 것을 촉구하면서 북핵 해결의 로드맵과 단계적 이행문제에 관한 나름의 의견을 제시하고 공감대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한·미동맹의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 속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동맹의 공고함을 재확인하고 갈등 현안을 해결해나가는 등 동맹관계를 재점검하는 것도 이번 방미의 또 다른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분담금의 대폭 증액을 요구하는 등 의외의 ‘청구서’를 꺼내들 가능성을 경계하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고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움직이기 시작한 거 아닌가 조심스럽게 생각해본다”면서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회담 의제가 어떤 것이 될지는 가봐야 알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완전한 평화를 위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안토니오 구테레쉬 UN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또 P4G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