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박서진, 엄마를 되찾기 위한 아들에게 직격탄 "야, 이 XX야 적당히 해"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가수 박서진이 한 극성 팬의 아들에게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박서진에게 흠뻑 빠진 엄마를 둔 아들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남은 엄마가 자신이 집을 떠나며 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박서진 영상을 보게 됐고 팬이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연남의 엄마는 박서진의 공연을 보느라 아들은 뒷전으로 두고 외모까지 비교하는 것은 물론이며, 팬 활동을 위해 한 달에 백만원 이상 소비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사연남은 엄마의 팬 활동도 좋지만, 가족을 챙겨주면 좋겠다며 박서진에게 "야, 이 새끼야 적당히해"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고백이 끝나자마자 박서진이 스튜디오에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서진은 "(사연을)대기실에서 계속 들었다. 형, 잘못했습니다"라고 사연남에게 사과했다. 이어 사연남의 엄마에게 "가정을 버리지 마시고 가족과 행복하게 지내시고 공연장도 더 많이 와주세요"라고 말했다.

박서진은 지난 2013년 싱글 앨범 '꿈'으로 데뷔했으며, 올해 나이는 25세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