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가을 캠핑의 맛’ (1)봉무공원 야영장

지난 6월 수많은 시민들이 대구 동구 봉무공원 야영장을 찾아 텐츠를 치고 야외 캠핑 활동을 하고 있다.
대구 동구 봉무공원 위치도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돌아왔다.

그동안 여름철 더위를 피해 바다나 계곡을 찾았다면, 가을에는 구름 한 점 없는 높은 하늘과 선선한 바람을 즐기기 위해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있다.

가을을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캠핑’이다.

대구지역에는 도심과 인접해 있는 여러 캠핑장들이 조성돼 있다.

지역 캠핑장별 정보와 특징 등을 알아보고, 더욱 즐길 수 있는 ‘가을 캠핑의 맛’에 대해 알아보자.(편집자주)

◆어린이가 뛰어놀 수 있는 곳

봉무공원 야영장은 1992년 조성됐고, 대구 동구 봉무동 산135-3번지에 위치해 있다.

야영장을 품고 있는 봉무공원은 도심 속 자연공원으로 어린이 놀이시설물과 체육시설 등도 갖추고 있어 주말에 가족 단위의 나들이 장소로 적합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규모는 3천600㎡로 야영장 3단과 텐트 21동을 설치할 수 있다. 취사장 1개소와 화장실 1개소도 갖춰져 있다.

야영장의 공식 텐트 설치 수는 21동이지만, 실제로는 두배 가량 많은 텐트를 설치할 수 있다. 야영장 왼쪽에는 취사장이 있어 이용 접근성이 좋다.

바로 맞은편에는 씨름장과 놀이터가 있는데 자녀와 함께 캠핑장을 찾았다면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기에 안성맞춤이다.

놀이터에는 어린이를 위한 그네, 시소, 조합놀이대 등 다양한 놀이기구가 설치돼 있고 충격흡수용 표면 소재를 사용해 안전사고를 최소화한다.

또 농구장·족구장·테니스장·배드민터장 등 시민들이 주로 즐기는 종목의 체육시설들도 갖춰져 다수의 스포츠 활동도 가능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시민들이 비용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용객들은 사전예약 없이 선착순으로 자율적 이용이 가능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운영 시간은 야영객이 많은 하계 휴가철인 6월부터 9월까지 24시간 운영된다.

10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고 야간시간 때는 이용을 금지한다.

겨울이 다가오는 11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는 산불조심 기간으로 야영장이 폐장된다.

◆야영장과 연계한 즐길거리들

봉무공원 야영장에서는 캠핑 활동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주변에 다양한 시설들이 함께 조성돼 있어 가족이나 연인들이 즐기기 좋은 곳이다.

봉무공원 입구에서 야영장으로 진입하다 보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산지의 수상레저시설이다.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오리배, 바나나보트 등 모두 12가지의 물놀이 기구를 이용할 수 있다.

4월부터 10월까지 운영되며,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기구당 평균 2만 원에서 2만5천 원 사이의 금액이면 이용 가능하다.

그 길을 계속 따라가다 보면 나비정원이 보인다.

나비정원은 나비 유인을 위한 밀원식물을 포함해 100여 종의 초화류와 나비 애벌레의 먹이가 되는 식물 20여종이 식재된 공간이다.

3월 말부터 10월 말까지 여러 종류의 나비들이 꽃 사이에서 활동해 날아다니는 나비와 애벌레들을 가까이서 구경할 수 있다.

또 대규모 군락시설도 있다. 무궁화동산은 1만1천570㎡ 규모로 6개 품종 1만5천여 주가 군락이 식재돼 있다.

이 동산은 느티나무 이팝나무, 산사나무 등 12종 2천500여 주가 무궁화와 함께 어우러져 있다.

이밖에도 단산지 맨발 산책로 약 3.5㎞ 거리가 조성돼 있다.

봉무공원 관계자는 “야영장은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비용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자연생태와 관련해 볼거리, 체험거리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한곳에 모여 있어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