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배지숙 의장, 도시철도 무임수송 손실분 정부지원 촉구

17일 서울에서 열린 전국시·도의장과 국무총리 간담회에서 건의



배지숙 의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이 17일 서울 총리공관에서 개최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임원단과 국무총리 간담회에 참석, 대구시의 도시철도 무임수송 손실분에 대한 정부지원을 건의했다.

배 의장은 우선 2020년도 예산에 도시철도 무임수송 손실비 629억 원을 국비로 반영해 주고 향후 지속적으로 손실비 전액을 국비로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대구시가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국가유공자에 대해 도시철도 운임을 무임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5년간의 자료만 보더라도 이용자는 2016년 4만725명에서 2019년에는 4만7천826명, 2020년에는 5만여 명에 이르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른 손실액도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자세한 설명도 곁들였다.

배 의장은 또 이 손실액이 도시철도 운영적자의 상당부분(38.4% 차지)을 차지하고 노인인구는 계속해서 증가 추세에 있어서 대구시 재정운용에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배경을 강조했다.

배지숙 의장은 “그간 정부에서는 도시철도 운영지역 주민에게만 한정된 편익이며, 운영비는 자체수입으로 충당해야 한다는 이유로 국비지원 곤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면서 “도시철도는 국가의 교통복지이자 공익서비스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니 만큼 손실비 전액을 정부가 부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