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양한방 통합의료연구 10년을 돌아본다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 20일 인터불고 호텔서
각국의 통합의료 임상연구의 트렌드와 노하우를 공유

대구에서 태동한 통합의료연구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각국의 통합의료 임상연구 트렌드와 노하우를 공유해 향후 10년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통합의료분야 국제학술대회인 ‘2019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가 20일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다.

‘통합의료 10년’라는 주제로 국내외 통합의료 전문가들의 강의와 토론을 통해 지금까지 통합의료가 걸어온 길들을 돌아보며 결과들을 정리한다.

학술행사는 미연방보건성 의학연구전문위원회, 하버드대 다나파버 암병원 자킴센터, 미국 조지타운대, 중국 장슈중의학병원 등에서 연자와 패널이 참석한다.

통합의료는 양방과 한방, 현대의학과 한국 전통의학에 대한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공동치료와 연구 등을 진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의료모델로 미국‧유럽 등 전 세계에서 폭넓게 진행 중이다.

암과 같은 난치병의 치료율을 높이고 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전인적 돌봄 체계’로 최근 더욱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분야다.

대구시는 통합의료를 의료분야 특화 사업으로 육성해 왔으며 2015년 전국 최초로 만성 난치성 질환에 대해 양방과 한방을 통합 진료하는 연구병원인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을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한 연구지원 사업을 수행해 80여 건의 국내외 논문 게재와 함께 40여 건의 국내외 특허출원 및 등록, 3건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규 건강보조성분(NDI) 승인 등의 성과를 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양‧한방 통합의료에 대한 연구결과를 세계 임상전문가들과 공유하고 발전 방향과 글로벌 산업화 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