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지자체 합의- 군위·의성 주민투표 찬성률 높은 곳으로

군위, 의성 각각 찬성 묻는 주민투표 실시
경북도-대구시-군위군-의성 단체자 회의에서 합의

(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지난 21일 오전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단체장 회의’에 앞서 담소를 하고 있다. 이날 단체장들은 군위와 의성 각각 주민 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한다는데 합의했다. 페이스북 이철우 경북도지사 페이지.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1일 경북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비빔밥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기준 의견 조율을 위해 모인 이들은 군위와 의성 각각 주민 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한다는데 이날 합의했다. 페이스북 이철우 경북도지사 페이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방식이 합의돼 연내 이전 후보지 선정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난 21일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단체장 회의’를 갖고 군위와 의성 주민 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한다는데 합의했다.

이날 합의된 주민투표방식은 이전후보지인 ‘군위 우보면’ 선정을 위해서는 군위군 주민들이 찬반 투표를 하고, 또 다른 이전후보지인 ‘군위 소보면과 의성 비안면’ 선정을 위해서는 의성군 주민들만 찬반 투표를 하는 것이다.

두 후보지를 두고 이처럼 군위군과 의성군 주민들이 각각 투표해 찬성률이 높은 곳을 통합 신공항 후보지로 선정하자는 것이다.

당초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국방부의 주민투표방식 안에서는 ‘군위 소보면과 의성 비안면’의 경우 군위 주민도 포함돼 있어 의성군이 반발해왔다.

두 시간 넘게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도 회의 중반까지 이전지 선정기준을 두고 해당 후보지 두 단체장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가 김주수 의성군수가 ‘각 지역 주민 찬반 투표 각각 실시 후 높은 찬성률 지역 선정’ 방안을 제시하면서 물꼬가 트였다.

의성군수의 제안에 대해 김영만 군위군수는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위배되지 않으면 수용하겠다”고 했고, 권 시장과 이 도지사도 동의하면서 전격 합의에 도달했다.

경북도는 “이날 합의된 사항을 이번 주 국방부에 전달해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주민투표방식에 대한 불일치로 갈등을 겪어온 두 단체장을 이 도지사가 그동안 적극 중재에 나서면서 이뤄졌다.

이 도지사는 “앞으로 2~3회 더 만나야 합의가 될 것으로 보았는데 한솥에서 지어낸 고슬밥에 야채를 넣은 비빔밥을 비비며 서로 의견을 나누고 교환하면서 뭉쳤던 실타래가 술술 풀리듯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고 이날 합의를 알렸다.

이 도지사는 “대구경북에 너무나 중요한 통합공항이전 사업을 하는데 합의를 못하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생각으로 논의에 임해 좋은 결론을 끌어냈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절차와 선정방식은 실무위원회를 거쳐, 다음달 중순쯤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선정위에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자체에 주민투표를 요청하고 의회 동의를 거쳐 실시된다.

경북도는 탈락지역에 공항 배후 미니 신도시와 산업단지, 항공 클러스터 등 다양한 사업을 검토 중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