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축하 물결'..배윤정 나이? 40세에 새 신부 됐다

사진=김우리 SNS
안무가 배윤정이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오늘(26일) 유부녀 대열에 합류했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26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동생 배윤정이 결혼을 했다. 튼튼하고 멋진 연하남과 결혼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늘 윤정이는 불혹에 나이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최고로 아름다운 신부였다. 축하한다 윤정아, 예쁜 아들딸 숭풍숭풍 낳고 행복해라"라는 글을 올렸다.

더불어 그는 "남편이 어리고 튼튼해서 금방 될 것 같더라"라면서 "다시 한 번 결혼 축하해. 토니, 채리나, 황보, 제아, 치타, 수현 일동"이라고 말하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윤정이 드레스를 입고 김우리와 다정하게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김우리와 배윤정은 다정하게 손을 잡고있다. 두 사람의 훈훈한 의리가 느껴진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축하합니다" "아름다워요" "대박~"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배윤정은 안무팀 야마앤핫칙스에서 공동단장을 맡고 있다. 그는 인기 아이돌 그룹의 히트 춤을 만들어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