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희경 대구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실장 인터뷰

지역 의료 산업 규제 장기적 관점서 완화돼야
기술 개발 및 사업화 가능 환경 조성을 우선적으로

정희경 대구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실장


“지역 의료 산업 발전에 규제 완화라는 정책이 동반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지난 27일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그랜드포럼의 ‘스마트 웰니스 혁신, 규제와 기술’ 세션에 토론자로 나섰던 정희경 대구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실장은 이번 세션에 대해 상당한 만족감을 보였다.

정 실장은 지역 의료 산업의 규제 완화는 장기적으로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산업 규제 완화가 단기간 내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이해당사자들끼리 장기적으로 이해하고 합의점을 맞춰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

특히 규제 완화로 큰 수혜를 볼 분야는 의료 헬스라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규제 완화가 가장 먼저 이뤄져야 할 분야와 그로 인해 최대 수혜를 받을 분야는 의료 헬스”라며 “규제를 풀어서 생기는 리스크가 분명 있겠지만 철저한 검증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규제 완화와 관련해 중간 컨트롤타워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규제에 대한 시책이나 정책을 발굴하고 공급하는 중간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며 “그동안 기술발전에 대한 재정적 투자만 진행돼 왔지만 앞으로는 규제 정책도 함께 맞물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시점이 더 우선순위가 되는 시대가 왔다”고 덧붙였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