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 정치권 충돌 후폭풍 없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지역 한국당 일부 의원 의견 충돌 국비확보 전선 이상무

지난달 30일 서울에서 열린 대구시와 한국당 대구의원간 예산정책협의회
권영진 대구시장과 한국당 대구의원들의 지난달 30일 신청사 건립을 둔 의견 충돌과 관련, 이로인한 국비예산 확보에는 별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권 시장을 비롯 대립각을 세웠던 곽대훈 의원(달서갑)과 강효상 의원(달서병 당협위원장) 등 지역 의원들은 1일 각각 국비예산 확보를 위한 총력전을 펼 것을 다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이 빠른 시기내 의견충돌 조기 완화를 위한 자리를 조속히 마련, 권 시장과 일부 지역의원간 마찰을 조기에 진화할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열린 대구예산정책협의회
이와관련, 강효상 의원(달서병 당협위원장)은 1일 대구신청사 건립을 둔 제언은 결코 정치적 의도가 아니라고 강변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의 직전 전화통화를 통해 “어제(30일)일로 국비예산 차질은 없을 것이다. 신청사 탈락지역에 대한 청사진을 보여달라고 얘기한 것은 지역주민들의 의사를 국회의원들이 시장에게 건의 반영해 달라고 말한 것이지 결코 총선을 의식한 정치적 의도로 해석해선 안된다”면서 “대구공항통합 이전 예비지역인 군위·의성지역의 경우 역시 탈락지역에 대한 배려가 예상되듯이 대구신청사 탈락지역도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대책(청사진)이 마련돼야 한다는 뜻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곽대훈 의원도 이날 전화통화에서 “권 시장과의 말다툼으로 다소 심경이 상했던 건 사실이지만 이 때문에 국비예산확보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권 시장과 한국당 대구의원과의 의견 다툼을 단순히 불협화음으로 확대재생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우려했다.

권 시장도 “국비 예산확보를 논하는 자리에 다른 의견이 계속 개진된데 대해 아쉬움을 가지면서 이같은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조만간 지역 의원들과 자리를 통해 국비예산확보에 같이 머리를 맞댈 수 있도록 원만하게 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