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태풍 미탁 영향으로 2일 종일 비 소식

태풍으로 인한 비, 3일까지 이어질 전망

대구지방기상청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북상으로 2일 대구와 경북 전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비는 3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100~250㎜이며 경북 동해안 지역에는 300㎜이상 예보됐다.

1일 대구지방기상지청에 따르면 제18호 태풍 미탁은 1일 낮 12시 기준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126㎞/h(35㎧),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2일 오전 3시께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1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지역 전역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2~4일 경북 동해안 지역과 울릉도·독도에는 바람이 최대 순간 풍속 125~160㎞/h(35~45㎧), 그 밖의 내륙 지역에서도 최대 순간 풍속 55~110㎞/h(15~30㎧)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종일 비 소식이 예보된 2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19℃, 대구·경주 20℃, 포항 21℃ 등 17~21℃, 낮 최고 안동 22℃, 대구 23℃, 포항 24℃, 경주 25℃ 등 22~25℃를 기록하겠다.

박문포 대구지방기상청 예보관은 “태풍이 북태평양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는 가운데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른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나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세상은/ 김연희

황금네거리 이면 도로엔 붉은 십자가가 다섯, 입구가 가리어진 모텔이 여남은 개// 세상은
2020-08-06 14:39:45

당직변호사

▲7일 이정훈 ▲8일 김장호 ▲9일 김재기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8-06 09:28:1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