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도반시마라톤 이색참가자 베트맨 박경래씨

청도반시마라톤에 베트맨 복장 박경래씨 12년째 개근 출전

청도반시전국마라톤대회에 12년 연속 참가한 박경래씨가 올해는 베트맨 복장으로 나타났다.
청도에 배트맨이 나타났다. 올해도 청도반시전국마라톤대회가 열린 청도공설운동장에 이색 복장의 달리미가 배트맨 복장으로 어김없이 나타났다.

배트맨의 주인공은 청도반시마라톤대회 창립대회부터 12년째 개근한 마라톤 애호가 박경래(47)씨다. 박씨는 대구은행 마크가 새겨진 타이츠에 망토를 두른 배트맨 복장으로 태극기를 들고 달리기 때문에 수많은 참가 선수 사이에서도 쉽게 눈에 띈다.

그는 지난해에는 번개맨, 또 그전에는 슈퍼맨, 졸라맨 등 이색적인 복장으로 달렸다. 처음 청도반시마라톤대회때 런닝맨으로 참여한 것이 12년 개근의 시작이었다. 올해는 아들과 함께 번개맨 복장으로 출전했다.

“건강을 위해 달리기를 시작했는데 너무 좋아서 많은 사람과 즐겁게 함께 달리고 싶어 이색복장을 갖춰 입고 참가하기 시작했다”며 “올해는 사춘기를 맞은 아들이 출전해 함께 뛰게 되어 더욱 즐겁다”고 말했다.

청도반시마라톤에 12년째 개근 참가하는 박경래씨가 올해는 베트맨 복장으로 나타났다.
그는 달리면서 길가의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어 일일이 인사를 한다. 이 때문에 박씨를 응원하고 호응하는 팬들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그와 함께 나란히 달리는 마니아들도 있다.

그는 “대구경북 일원에서 열리는 대회에는 대부분 참여하고 있다. 올해도 벌써 경주벚꽃마라톤대회와 대구국제마라톤, 포항 등의 대회에 참가했다. 11월에는 상주, 구미대회에도 배트맨으로 참가해 달리기를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래 달리미는 “청도마라톤은 처음부터 가족들과 함께 참여했고, 아이 엄마를 잃고 난 이후 함께 달렸던 코스를 울면서 달리기도 했지만 어려움을 극복하는 길이 되기도 했다”며 “논둑길의 서정적인 코스이자 특별한 청도마라톤은 달릴 수 있는 동안은 함께 할 것”이라 전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