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의대 교수가 학생과 부적절 관계.. 지역 사립대, 교원 성비위로 잇딴 중징계 확인

지역 대학에서도 교원들의 성비위 행위가 포착돼 해임이나 파면 등의 중징계를 내린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


최근 3년 새 지역 사립대학 교원들이 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이나 성폭력 등 성비위 행위로 중징계를 받은 사실이 잇따라 확인됐다.

이는 박찬대 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대학 교원의 성비위 징계현황’에서 드러났다.

대구·경북권 대학에서 성비위로 징계를 내린 대학은 경주대, 계명대, 금오공대, 대구가톨릭대, 대구대, 안동대, 영남대 등이다.

경북대와 대구교대, 대구한의대는 징계 사실이 없다.

현황에 따르면 지역에서는 대구가톨릭대와 대구대, 안동대가 각각 3건의 관련 징계를 내려 가장 많고, 이어 계명대 2건, 경주대와 금오공대, 영남대 각 1건씩이다.

계명대 공과대학 교수는 지난해 학생에게 SNS를 통해 성희롱을 한 게 알려지며 해임됐다. 2017년에는 Artech College의 교수가 대학원생을 지도하면서 성추행을 한 게 드러나 해임됐다.

금오공대 건축학부 교수는 지난해 5월 MT 등에서 상습적으로 학생에게 성희롱과 성폭력, 성추행을 한 게 확인돼 파면됐다.

대구가톨릭대에서는 올해 7월 러시아어과 교수가 동료 교수를 상대로 성희롱을 한 게 알려져 해임됐고 지난해에는 음대 교수가 레슨 학생에게 성희롱을 일삼아 해임 조치됐다.

대구대는 간호보건학부 교수가 술을 마신 뒤 학생을 성추행해 2017년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영남대 의과대학 교수는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사실이 알려지며 해임 조치됐다.

박찬대 의원은 “대학에서 교수를 대상으로 성교육을 하지만 온라인 클릭으로 교육이수가 되거나 관계법률만 나열하는 형식에 그친다.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교수 대상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수능 대박 위한 영역별 노하우 /출제 가능성 높은 ebs문학 점검

◆국어◇출제 가능성 높은 EBS 문학 작품 점검올해 수능에서도 국어의 EBS 연계율은 70%로 유
2019-10-20 17:40:33

수험생 아침형 생체리듬 세팅하고 실전 시뮬레이션 중요

◆마인드컨트롤 힘써야수능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이 되면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2019-10-20 17:40:2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