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 영동, 무주군 등 3도 시·군 삼도봉 정상서 우정 과시

10일 삼도봉 만남의 날 3도 접경인 민주지산 삼도봉에서 열려

제 31회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 가 10일 삼도봉정상에서 열렸다.
김천시, 충북 영동군, 전북 무주군 등 3도 시·군민이 한자리에 모여 상호 우의를 다지고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제31회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가 10일 열렸다.

김천·영동·무주 문화원 공동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충섭 김천시장, 김창호 영동부군수, 황인홍 무주군수를 비롯해 각 시·군 기관단체장, 문화원장, 시·군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낮 12시 3도 접경인 민주지산 삼도봉(1,176m) 정상에서 열렸다.

삼도화합 기원제는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사신례, 음복례, 례필 순으로 진행됐다. 초헌례는 김충섭 김천시장·김창호 영동부군수·황정수 무주군수가, 아헌례는 나영민 김천시의회 운영위원장·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유송열 무주군의회 의장이, 종헌례는 이기양 김천문화원 부원장·배광식 영동문화원 원장·맹갑상 무주문화원 원장이 맡아 3도 지역 화합과 번영을 기리는 삼도 화합 기원제를 지냈다.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는 1989년부터 매년 10월10일에 개최된다. 지역화합과 공동발전 행사로 자리 매김한 가운데 김천과, 전북 무주, 충북 영동 등 지역 3개 시·군이 윤번제로 개최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로 3개 시·군의 영원한 화합과 발전을 기원하며 서로 같이 협조해 서로 상생의 길을 갈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