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불타는 청춘' 새친구 안혜경 등장...이혼 연관검색어 해명 및 모친 투병 고백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이 새 친구 안혜경 등장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가구 시청률, 2049 시청률에서 화요 예능 1위로 우뚝 솟았다.

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5.4%, 7.8%, 8.2%(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3%를 기록해 전주 대비 시청률이 대폭 상승했다. 특히, 이날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치솟아 새 친구 ‘안혜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날 안혜경은 청춘들이 없는 경북 청도의 숙소에 제일 먼저 도착했다. 그녀는 기상캐스터로 6년간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활동하다 연기자로 변신, 현재는 극단 ‘웃어’의 연극배우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녀에 대해 궁금증이 생긴 최성국은 김부용의 옆구리를 찔러 “결혼한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안혜경은 “연관 검색어에 ‘안혜경 이혼'이 있더라구요”라고 웃으며 실제로는 결혼, 이혼 경력이 없음을 밝혔다. 또 그녀는 중학교 때 ‘종합병원’에 나온 구본승을 보고 팬이 되었다고 고백해 구본승의 귀를 빨갛게 물들이기도 했다.

안혜경은 새 친구 설거지 파트너로 김혜림과 신효범을 꼽았다. 그녀는 ‘디디디’를 평소 좋아해 김혜림과 만나고 싶었고, 강아지를 키우며 연이 있는 신효범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녀의 근황을 묻자 안혜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만 20여년 째”라며 “엄마가 뇌경색에 걸려 편마비가 와서 밥을 안하신지 오래되었다”고 언급했다. “엄마밥을 못먹은지 10년 째라 항상 집밥이 그리웠다”고 털어놓자 김혜림과 신효범은 “반찬 다 해줄게. 얘기해”라며 친언니 같은 모습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한편 솔직하고 털털한 안혜경의 반전 매력은 오는 15일 화요일 밤 10시에 ‘불타는 청춘’에서 계속 이어진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