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전지적 참견 시점 하동균, 매니저와 극과극 케미 발산...반전매력 '깜짝'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하동균


하동균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찔러보기 최강' 매니저와 일상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72회에서는 하동균과 매니저의 극과 극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예능 출연과 거리가 멀었던 하동균은 데뷔 후 첫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했다. 그의 등장이 낯선 가운데, 알고 지낸 지는 10년, 일한 지는 6년 정도 됐다는 매니저가 "형이 원래 되게 어두웠는데 지금 많이 밝아졌다. 그런데 사람들이 그걸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제보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매니저의 제보가 무색하게 하동균의 집은 어둠으로 가득했다. 잠에서 깬 하동균은 불도 켜지 않은 채 적막한 거실 소파에 누워 조용히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TV를 켰음에도 소리는 꺼 놓고 다른 행동을 하는 하동균으로 인해 그의 집은 적막한 고요만이 가득했다.

예능 출연이 낯선 하동균이 ‘전참시’ 출연의 계기는 바로 조카 때문이었다. 매니저는 “조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 ‘전참시’라고 얘기를 했었나 보다. 제안했더니 반응이 나쁘지 않았다”며 “매니저가 중심이 돼서 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하동균의 완벽한 무대의 일등 공신이 매니저라는 사실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독 가사 암기에 취약한 하동균을 위해 가사 프롬프터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던 것. 매니저는 하동균이 예상치 못한 앙코르곡을 부를 때에도 의연하게 제 역할을 해내며 묵묵히 도와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