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부활 김태원X박완규, '불후의 명곡' 통해 22년만에 귀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을 위해 부활의 박완규, 김태원이 다시 뭉쳤다.

12일(금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故 백설희 편에는 대한민국 대표 록 밴드 부활이 출연한다. 여기에 가수 박완규가 부활의 5대 보컬에서 무려 22년 만에 11대 보컬로 돌아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박완규는 “과거 팀을 나갈 때 주변에서 아직 혼자 활동하기에는 힘들 거라 했었는데, 정말 피부로 와 닿았다. 팀을 나가자마자 후회로 힘들게 지냈었다.”라며 20여 년간 어디에서도 말하지 않았던 합류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특히 이날 김태원과 박완규의 최강 조합으로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해 모든 출연자들을 긴장케 했다는 후문이다.

KBS 2TV 예능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심금을 울리는 청아한 목소리로 1950년대 최고의 여가수로 사랑받은 故백설희의 주옥같은 명곡들로 꾸며진다.

부활은 전설 故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선곡, 심금을 울리는 록 보컬과 애잔함을 더하는 독보적인 연주로 관객들의 눈가를 촉촉이 적셨다.

한편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故백설희 편은 12일(금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