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슈퍼주니어 희철(김희철), '미운우리새끼(미우새)' 통해 멤버들과 결혼 고민 나누며 화제

사진='미운우리새끼'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희철(김희철)이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현실적인 고민을 나눠 화제를 모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희철 슈퍼주니어 컴백을 위해 멤버들과 경락마사지를 받았다.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뮤직비디오 오전 촬영을 마무리하고 멤버들과 식사를 시작했고 규현은 멤버들을 향해 "요즘은 나이에 0.8을 곱해야 된대요. 그래야 요즘과 옛날 느낌이 맞는데요"라고 말했고 이에 이특은 "우리가 지금 38살이니까 옛날에는 28살이라는거지?"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김희철은 "무슨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라고 말했고 이를 보던 시청자들을 웃음을 자아냈다.

최시원은 "나는 마흔 전에 결혼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김희철 역시 "나도 예전엔 그런 생각을 했는데 이제 곧 마흔이다"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이특은 "2년 동안 사무실에서 희철이를 만나면 안녕하세요라고 존댓말을 썼어"라고 밝혔고 이에 김희철은 "형이라고 해서 말 편하게 하는게 싫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특은 식사를 마무리하고 대화를 하던 중 "우리 멤버들 중에 누가 먼저 장가갈까?"라고 물었고 김희철은 "신동의 경우 이미 한 번 갔다 온 줄 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