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구미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 더민주당의 분열 행위 중단 요구

자당 의원 제명한 후 비판 여론일자 이를 희석하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비난

구미시의회 전경.
구미시의회의 여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구미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0일 “구미시의회와 구미시민들 분열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의원들에게 요구했다.

김태근 의장 등 자유한국당(이하 자한당) 구미시의원 11명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구미시의회가 모든 역량을 집중해 구미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해도 부족한데도 민주당 의원들이 의정활동을 포기하고 구미시의회와 시민들을 이념적 잣대로 분열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주당 의원들이 지난달 28일자로 의원 징계와 관련한 모든 심문과 절차를 거쳐 결과가 도출된 사안임에도 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자당 의원을 제명시킨데 대한 부담감과 압박감을 의장에게 전가하며 의회내 분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리특위와 본회의장에서 의원 징계에 대한 권리를 행사하고 투표까지 한 당사자들이 그 결정을 스스로 부정하는 모순적인 행위”라며 “이번 징계건은 민주당 6명의 의원들이 징계요구서에 서명을 해서 발의했고 징계결정까지 주도적으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뜬금없이 의장 사퇴를 재론하는 것은 제명에 따른 비판 여론이 일자 이를 희석하기 위한 물타기식 정치공세”라며 “민주당 의원들은 더 이상의 정치적인 분열 행위를 중단하고 소통부재와 의회 혁신을 빙자한 사퇴 요구를 즉시 철회하고 의정활동에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선우·홍난이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제23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장에 앞서 김태근 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퇴장한 바 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