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전통주, 청송사과축제의 상큼함과 만났다

소믈리에와 경북 전통주의 만남
경북도내 23개 시·군 대표주 한자리
청송 사과축제장서 11월1일부터 진행

올해 청송사과축제장에서는 경북도내 전통주 장인들이 초대하는 웰빙 푸드 페스티벌인 ‘2019 소믈리에와 경북 전통주의 만남’ 행사도 펼쳐진다.

경북도내 와인과 전통주가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행사는 다음달 1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올해 10회째를 맞는 소믈리에와 경북 전통주의 만남은 대구일보가 주최하고, 경북도와 청송군을 비롯한 도내 23개 시·군이 후원한다.

소믈리에와 경북 전통주의 만남은 지역 와인과 전통주의 품질 고급화로 전통주 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전통주 제조 장인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전통주의 대중적 소비 기반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도 맑고 깨끗한 청송꿀사과로 빚은 한국의 칼바도스 청송사과 증류주 ‘아락’을 비롯해 도내 23개 시·군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전통주를 자유롭게 직접 시음할 수 있는 ‘경북와인 & 전통주 Bar’가 인기를 얻을 전망이다.

또 경북민속주 전시·판매관, 현장에서 전통주를 즐길 수 있는 주막촌, 나만의 전통주를 만들어보는 풍류관 등 다채로운 체험 부스가 마련된다. 개막 축하공연, 즉석 노래자랑, 포토존, 가훈 써주기 이벤트 등도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주 페스티벌로 자리 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청송사과와 함께 경북의 전통주를 세계적으로 알릴 좋은 기회가 되고 풍요로운 가을을 만끽하는 축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