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의성군, 올해 중국 등 200만불 수출목표

한국애플리즈는 지난 21일 의성군 사과주 북미 시장 수출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의성 사과로 만든 술이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의성 사과로 술을 제조하고 있는 한국애플리즈는 지난 21일 의성군 사과주 북미 시장 수출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애플리즈는 의성지역에서 생산된 사과를 가공해 만든 주류로 다양한 국가에서 품질을 인정받아 수출 물량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사과와인, 스파클링와인, 소주 등을 생산하는 한국애플리즈는 연 평균 300t 이상의 사과를 수매해 지역 사과 농가의 소득 보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1996년 설립된 한국애플리즈는 꾸준한 수출시장 개척 활동을 통해 현재 중국, 호주, 미국, 캄보디아 등 모두 10개국에 사과주를 수출하는 등 의성 농식품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앞으로도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농특산물 수출을 위해 다양한 국가에서 현지 판촉활동과 시식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를 통해 우수한 의성 농·특산물의 국제 인지도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