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교육역량 강화한다”…경북도교육청, ‘고교교육 협의체’ 운영

경북도교육청 전경.
경북도교육청이 학생들의 다양한 과목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부족한 과목 교사를 협력 학교에서 초빙하는 등 교육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22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과정 다양화와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 보장을 위해 인접 학교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따뜻한 고교교육 협의체를 운영 중이다.

이는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 희망에 따라 국어, 영어, 수학 등 중요 교과목에서 벗어나 교육학, 심리학, 공학 등으로 확대되고 있는 학생들의 다양한 과목 수요 충족을 위해서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현재 23개 지역 교육지원청 별로 지역 내 고등학교 간 자율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또 교감과 교육과정 담당 교사들이 주기적 모임을 통해 교과목 운영과 수업, 교육활동 프로그램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교육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그동안 경북지역은 면적이 넓고 농산어촌 지역의 소규모 학교가 많아 학교마다 다양한 전공 교사를 두거나 외부강사를 초빙하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부족한 과목 교사를 협력 학교에서 초빙하는 등 인접 고등학교 간 연계 교육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앞으로 강사 인력풀과 학교 간 인적 물적 자원을 공유하는 방안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권영근 중등교육과장은 “미래 직업 세계의 변화에 따라 두 개 이상의 학교들이 네트워크를 통해 입체적인 교육과정을 운영,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