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총선 한국당 친박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

TK 한국당 현 주소 인재 영입도 인재 발굴도 없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TK(대구·경북) 자유한국당의 내년 총선이 기득권을 쥔 현역의원들 위주의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하고 있다.

한국당의 정치 새판을 짜려는 이들의 입당과 복당이 잇따라 보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21일 있었던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의 입당 보류 이면에 친박계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을 배려하는 경북 친박계 의원들의 공감대 형성이 주된 이유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비판 여론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김 전 부지사의 입당 보류 후폭풍은 당장 TK 한국당 총선 사령탑을 맡은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과 최교일 경북도당 위원장을 비롯, TK 친박계 의원들의 기득권 지키기 행보로 연결되고 있다.

보수 회생의 큰 틀속에 한국당의 외연확장은 내년 총선 필승의 핵이지만 TK 친박계 의원들은 경쟁자들의 한국당 입당 문턱을 더욱 좁히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정종섭 시당 위원장의 지역구인 동구갑의 경우 류성걸 전 의원이 한국당 복당 보류 처분을 받았고 최교일 도당 위원장의 경쟁 상대인 장윤석 전 의원도 복당 신청했지만 21일 불허처분을 받는 등 이들 위원장들은 철저하게 기득권을 고수하고 있다.

향후 보수대통합의 기류속에 진입이 예상되는 TK 바른미래당 소속 인사들의 한국당 복당도 꿈꾸지 못할 정도라는게 정가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현재로선 TK 한국당에 인재 영입도, 인재 발굴도, 참신한 정치신인들에 대한 문호도 모두 닫혀있는 셈이다.

조국 사태로 얻은 어부지리 지지율 상승 분위기에 “TK의 민심은 한국당쪽”이라는 오만과 자만이 자리잡으면서 ‘도로 친박당’이란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정가 일각에선 조국 사태 이후 한국당의 인적쇄신과 보수대통합 행보가 발빠르게 진행되지 않는 한 지지율은 거품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득권을 쥔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정치신인들을 대거 영입, 한국당의 뼛속까지 바꾸는 변혁과 외연 확장으로 총선 승부를 띄워야 한다는 얘기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추구하는 한국당의 혁신을 가름짓는 인적 쇄신과 보수대통합도 결국 한국당 내 60% 이상을 차지하는 친박계 의원들의 입김에 좌우되는 형국이 돼선 총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한국당의 새로운 피 수혈은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현역 의원들의 물갈이 폭은 그만큼 커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