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문 정권,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가짜 정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가짜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가짜 정권, 그럴듯한 포장 속에 감춰진 문재인 정권의 가짜들을 우리는 다 알고 있다" "어제(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서 '공정'이라는 단어가 참 많이 들렸지만, 말로만 외치는 공정이 우리 국민을 더욱 힘들게 한다. 문재인 정권의 시간이란 위선과 거짓으로 점철된 일그러진 사회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불의의 가장 나쁜 형태는 위장된 정의다'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명언을 인용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위장된 정의를 보며 우리 국민은 분노했고,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우리는 함께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민을 잘살게 만들어드리기 위해서 진짜 경제 대안인 민부론을 제시했다"며 "우리 당의 진짜 개혁도 담대하게 실천하고,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