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北금강산 관광시설 철거에 일제히 유감 표명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일대의 남측 관광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과 관련, 23 여야 정치권 모두 일제히 유감을 표명했다.

여당은 남북 대화의 시급성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를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북제재, 북미대화 난항 등으로 남북교류가 답보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지만, 오랜 시간의 반목·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반면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여실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안이하고 속없는 대북 정책을 할 동안 북한은 핵미사일을 구축할 시간을 벌었다”며 “국민은 더는 문재인 정권의 대북 쇼에 속지 않는다.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참으로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북한은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철회하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는 길로 즉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을 철거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라며 “남북 교류의 문을 걸어 잠그는 공세적 조치들은 평화를 가로막는 철조망을 쌓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