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 샤인머스켓 포도 베트남 첫 수출길 올랐다

경산포도영농조합법인 사무실 마당에서 영농조합법인 임원, 생산농가 대표 등이 참석, 샤인머스캣 포도 베트남 수출 선적 기념식을 하고 있다.
경산에서 생산되는 샤인머스켓(청포도)이 베트남 수출길에 올랐다.

23일 경산포도영농조합법인 사무실 마당에서 영농조합법인 임원, 생산농가 대표, 경산시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산 샤인머스켓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샤인머스켓 1팔레트 286㎏을 인천공항을 통해 항공편으로 베트남에 수출했다.

경산포도영농조합법인은 내년 2월 말까지 매주 세 차례(월, 수, 금)에 걸쳐 샤인머스켓 24t을 수출한다. 수출금액은 30만 달러(3억5천만 원) 규모다.

큰 송이를 선호하는 현지 소비자의 성향에 맞춰 2㎏ 들이 상자에 두 송이씩 포장해 경산포도영농조합법인 자체 상표인 ‘경산가나’라는 브랜드로 수출하고 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