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2019 경북도민의 날, 경주문화엑스포에서 열려

‘변해야 산다’ 변화와 혁신의 새바람으로~~

23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2019 경북도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김석기 국회의원 등이 경북도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2019 경북도민의 날 기념행사가 23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기관단체장, 출향도민회 회장단 등 1천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1996년 이래 역대 자랑스런 도민상 수상자 50명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참석해 대구와 경북이 상생 협력의 동반자임을 알렸다.

민선 7기 출범 이후 두 번째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서는 변화와 혁신의 새 바람을 일으켜 도민 모두가 행복한 경북으로 거듭나자는 결의를 다지는 장이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경북도는 도민과 함께 또 다른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23개 시·군 300만 도민의 땀과 열정으로 새 바람 행복 경북의 꿈을 다시 꾸고 경북도를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우는데 도민의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이 23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2019 경북도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도민상 수상자와 함께 했다. 경북도 제공
이날 경북의 명예를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26명이 도민상을 받았다.

본상 부문에서는 황보관현 구룡포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등 총 23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특별상은 나주영 경북장애인체육회 상임부회장, 윤재호 주광정밀 대표이사, 황갑식씨가 수상했다.

경북도민의 날은 신라가 매초성(경기도 양주) 전투에서 당나라 군사 20만 명을 격퇴, 삼국통일의 기틀을 마련한 서기 675년 음력 9월29일(양력 10월23일)로 도를 중심으로 23개 시·군이 결속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1996년 개도 100주년을 맞아 지정됐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